기사제목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112신고 녹취록 공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112신고 녹취록 공개

'강서구 PC방 사건' 엄벌 청원, 100만 넘나…역대 최다 참여 청원은?
기사입력 2018.10.23 01:4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8-10-23 01;56;16.jpg

  

지난 14일 서울 강서구의 한 PC방에서 발생한 아르바이트생 흉기 살인사건이 최근 청와대 청원게시판을 도배하고 있다.
이날 경찰이 신고접수를 받고 현장에 도착한 지 30분도 안돼 벌어진 사건.

 

22일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은 경찰청에서 입수한 당시 신고 녹취록을 공개하였다.
녹취록에 따르면 경찰에 처음 신고가 접수된 것은 오전 7시38분,  신고자는 피의자 김성수(29)의 동생이고 피해자 신모(21)씨가 자신들에게 욕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경찰은 7시43분 현장에 도착했다.
경찰이 도착하기 직전인 7시42분에는 신씨도 신고전화를 해 "손님이 계속 와서 욕설하고 하거든요. 좀 와서 어떻게 해주셨으면 좋겠는데"라고 말하다 "잠시만요. 경찰 오셨네요"라며 전화를 끊었다.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다툼을 말리고 곧바로 철수했고 이어서 30분 정도 지나서 8시13분에 시민 두명이 연달아 긴급히 신고전화를 걸었다.


첫번째 시민은 "PC방인데 지금 싸움 났어요. 빨리요, 피나고"라며 전화를 걸어 "빨리 와주세요"라는 말을 네 번이나 반복했고,
두번째 시민 역시 "지금 칼 들고 사람을 찌르고 있거든요. 저희는 지금 지나가다 봐서 바로 신고하는 거거든요. 지금 계속 찌르고 있으니까 빨리 와야돼요"라고 말했다.

경찰은 구급차와 함께 출동하겠다고 하고 전화를 끊었다.
경찰은 시민들의 신고전화를 받고 2분만인 8시15분에 현장에 다시 도착했지만, 이미 참변이 벌어진 후였다.

7시43분에 처음 현장에 도착했던 경찰이 자리를 뜨지 않았다면 30분 뒤 살인사건이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강 의원은 지적했다.

 

PC방 아르바이트생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김씨는 이날 정신감정을 위해 충남 공주 국립법무병원 치료감호소로 이송됐다.
치료감호소로의 이동은 서울남부지법이 지난 19일 김씨에 대한 감정유치 영장을 발부한데 따른 조치다.
감정유치는 피의자를 전문 의료시설에 머물게 하면서 전문가가 정신감정을 하는 일종의 강제처분이다.
김씨는 치료감호소에서 최장 1개월 동안 정신감정을 받게 된다.

<저작권자ⓒ한국경찰문화신문 & www.kpolice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 한국경찰문화신문사 (http://kpolicenews.com/) | 설립일 : 2017년 9월 7일 | 대표 : 최석우 
  • (우)07377 서울시 영등포구 도신로 4길 2,301 한국경찰문화신문사
    사업자등록번호 :278-92-00379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 서울,아04696
    대표전화 : 02-846-7889  FAX : 02-849-7889  E-MAIL : kpcn7889@hanmail.net
    Copyright ⓒ 2017 한국경찰문화신문  All right reserved.
한국경찰문화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